행방불명된 제주카지노 145억 찾앗다?

얼마전 제주카지노에서 사라진 현금145만 6천만원의 행방을 추적끝에 120억여원을 찾은것으로 알려졋다.

경찰은 찾아낸 현금이 사라진 145억여원의 일부인지 아니면 또 다른 현금인지 살피고 있다. 경찰은 또 애초 사라진 카지노 자금 담당 책임자인 말레이시아 여성 ㄱ(55)씨가 이외에도 30대 외국인 2명이 공범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 경찰은 14일 지난 5일 서귀포시 안덕면 랜딩카지노의 금고에서 145억6천만원이 사라졌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들어가 카지노의 또 다른 금고에서 81억5천만원을, 제주시내 한 장소에서 40억원 등 모두 120억여원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들 돈은 5만원권 신권으로 비닐포장에 싸여 있었다. 은행에서 찾아 그대로 보관하고 있던 셈이다. 경찰은 145억6천만원 인출과 관련해 최소 공범 2명이 있고, 이 가운데 한명은 출국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카지노 직원이 아니다. 말레이시아 여성과 이들의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ㄱ씨가 카지노 보안규정을 지키면서 드나들면서 돈을 인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카지노고객 금고는 회사와 고객의 열쇠를 갖고 있어야만 열 수 있다. 금고는 여러 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라진 145억6천만원은 3~4개의 금고에 분산돼 보관돼 있었고, 경찰이 발견한 81억5천만원은 또 다른 금고에 있었다. 사라진 돈은 ㄱ씨가 관리하는 것이고, 81억원은 고객의 돈으로 공범 가운데 한 명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81억원의 현금을 찾을 당시 강제 수사를 통해 금고를 열었다고 했으나 더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경찰이 이번 찾아낸 돈이 사라진 145억원의 일부인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사라진 이 돈과 찾아낸 돈이 같은 돈인지 일련번호 대조작업 등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해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ㄱ씨는 업무상 횡령 혐의가, 공범 2명은 업무상횡령 방조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아직 출국하지 않은 공범 1명과 관련해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밝혀, 출국금지 조치와 체포영장 발부 등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

경찰은 “공범 가운데 한명은 접촉했으며, 또 다른 한명은 접촉하지 못했다”며 “공범이 현재까지는 2명이지만 확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의 본사인 홍콩 란딩인터내셔널은 지난 5일 회사 누리집에 공지를 통해 회사가 보유 중인 한화 145억6천만원이 분실됐다고 공시하고, 같은날 회사 쪽은 서귀포경찰서에 신고했다. 그러나 회사 쪽은 이날 현재 카지노 금고에서 발견된 81억여원과 제주시내에서 발견된 40억원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