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140억 수사는 미궁으로 ?

카지노에서 145억 현금이 사라진 지금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전해드렷는데요,사건발생 다섯 달이 지났지만,수사는 진척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서귀포시 안덕면에 있는 제주 신화월드 랜딩카지노.


지난 1월 이곳 VIP 고객 금고에서 현금 145억 원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신고 2주 만에 경찰은 다른 VIP 고객의 금고 등에서 사라진 돈 일부로 추정되는 130억 원을 찾았고, 공모 용의자인 30대 중국인 남성을 체포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 수사에는 이렇다 할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이 이 사건의 주범 격인 50대 말레이시아 여성과 또 다른 공모 용의자 중국인 남성의 도주지로 추정되는 말레이시아와 중국, UAE에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했지만, 아직 붙잡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이 때문에 145억 원이 누구의 돈인지도 여전히 명확하지 않습니다.


랜딩카지노 운영사인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 측은 사라진 돈이 모기업인 홍콩 랜딩인터네셔널 소유라고 말했지만, 지난 2월 도주한 공모 용의자는 한 언론사를 통해 자신의 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상반된 주장에 경찰은 "도주한 피의자를 붙잡아 조사해야 명확해질 부분"이라며 현재로썬 소유관계를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렇듯 불명확한 소유관계로 경찰이 찾아내 압수한 130억 원은 환수 절차를 밟지 못한 채 도내 은행에 보관돼 있습니다.


이에 람정 측은 "은행에 돈도 묶여 답답한 건 사실"이라며 "하루빨리 수사가 마무리되길 바랄 뿐"이라고 토로했습니다.


제주 지역 카지노에서 실종된 자금의 성격을 규명하고 범죄 종류와 가담 정도를 명확히 하기 위해서라도 경찰 수사는 계속 이어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회 0회댓글 0개